뉴스/공지사항

타타대우상용차의 가장 따끈한 소식과 공지사항을 확인해 보세요.

타타대우상용차, 디지털 기반 원격 협업 프로그램 도입

작성일 24-06-25 11:55

조회수 912

타타대우상용차, 디지털 기반 원격 협업 프로그램 도입


-      타타대우상용차, 전국 정비 네트워크에 원격 협업 프로그램 도입해 본사 하이테크 팀의 실시간 기술 지원

-      커넥티드카 시스템 쎈링크연계 통해 모니터링에서 문제해결까지 이어지는 시스템 구축

-      스마트 글래스 통한 생동감 있는 현장 공유 다자간 연결 가능해


2009125241_1719284087.0724.png

 

[이미지 : 타타대우상용차 원격협업 신기술 도입]

 

타타대우상용차(사장 김방신)가 전국 80여개소 정비 네트워크에 대한 고난도 정비 지원을 위해 원격 협업 프로그램을 도입한다고 25일 밝혔다. 차량 시스템이 첨단화되고 복잡해짐에 따라 정밀하고 난이도가 높은 정비가 요구되면서 발생하는 정비 현장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여 고객에게 수준 높은 서비스를 보다 편리하고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시스템 구축에 나선 것이다.

 

원격 협업 프로그램은 현장 정비인력이 본사 정비 상황실의 하이테크 팀에게 지원을 요청하면, 원격 연결을 통해 실시간으로 상호작용할 수 있는 기술 지원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현장에서 확인이 필요한 차량에 대해 빠르고 전문적인 대응이 가능해져, 정비 역량이 대폭 혁신될 것으로 기대된다.

 

타타대우상용차는 지난 2022년 커넥티드 카 시스템 쎈링크(XENLINK)’를 도입하고 원격 차량품질 관리 솔루션 타타대우 VRM(Vehicle Relationship Management)’을 통해 차량 데이터를 모니터링함으로써 차량의 문제를 사전에 예방하여 고객의 시간과 비용을 아낄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 특히 모니터링 중 지속적 혹은 신규 발생하는 고장코드 및 이상증상이 나타나면 고객에게 직접 연락해 상담 및 정비를 진행하고 있다.

 

이러한 VRM 시스템은 원격 협업 프로그램과의 연계로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모니터링 결과 즉각적인 조치가 필요한 경우 고객에게 인근 지정정비사업소 방문을 요청하고, 원격 협업 프로그램을 통해 정비 사업소와 정비 상황실을 연결하여 본사 하이테크팀에서 차량 문제점을 확인하고 조치 방안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장과 상황실이 원격으로 연결되면, 정비사가 착용한 스마트 글래스를 통해 현장 상황을 공유할 수 있다. 이전의 텍스트와 음성만으로 상황을 전달하던 방식과 달리 생동감 있는 시야가 공유되며, 정확한 포인팅과 기술 데이터 공유가 가능하다. 상황실에서는 현장 영상과 함께 고객의 차량 정보, 매뉴얼, 도면 등을 다면적으로 검토해 원인을 분석하고 해결책을 찾는다. 필요시 정비 상황실뿐 아니라 연구소 및 유관 부서와 다자간 연결이 가능해 빠르고 심도 있는 진단, 조치가 가능하다.

 

타타대우상용차는 추후 AR 콘텐츠로 구현된 작업 가이드를 현장에 제공하여 기존 대비 정비 시간을 줄이고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며, 이번 원격 협업 프로그램 도입을 시작으로 다양한 선진 기술을 도입함으로써 고객 만족을 위해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타타대우상용차 김방신 사장은 원격 협업 프로그램 도입은 현장의 여러 난문제를 해결하고 정비 효율 및 수준을 향상시키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변화에 발맞춰 꾸준히 발전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